달력

82019  이전 다음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
또 허파에 바람이 들어 코 평수 넓히고 울산엘 가게 되었다. 요즘 온산쪽에서 실한 고등어가 올라온다고...

간단하게 몇가지 장비를 챙겨들고 그 먼길을 다시 달려간다.

아니 때 이른 첫눈에 그것도 대설이라니.. 이건 무슨 조화냐

와이프가 일보러 간 사이 여기저기 봐 두었던 레시피로 라따뚜이를 만들어보자.

나도 간단히 맛만 보고 스리슬쩍 울산가는 고속버스 타러..

또.. 쏘카를 빌려서 봐 두었던 포인트로 이동~

한산할 꺼라는 기대는 무너지고 낚시대로 칼싸움 할 지경..

조용한 근처 갯바위로 옮겨본다.

없음

메탈에는 반응하지 않음.

포기하고 잘 올리고 있는 사람들을 지켜보니 밑밥을 계속 쳐 주면서 크릴 달아서 릴찌낚시를 하거나 스피디하게 민장대 낚시.

그냥 뭐 구경 잘 한걸로..

Posted by 맛사탕